몌벼리의 두번째 낙원


구름OS 설치한 모습.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윈도우7의 공식 지원 종료를 선언했는데요, 이에 따라 국산 OS가 노를 젓는 모습이 보이기도 합니다. 그 중에서도 구름OS는 공개된지 얼마 안 된 것...

한국에서(정부 기관이 주도하고 한컴에서 만든) 만들어진 OS 치고 굉장히 정상적인 면모를 보여주는 듯 하면서도 엉뚱한 데서 삽질하게 만드는 느낌이에요.

이전에 구름OS 개발에 대한 인터뷰를 한 기사를 봤는데, 윈도우를 따라잡겠다는 생각은 없고 그저 OS 이용자들의 선택의 폭을 늘려주는 데 기여하려고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러한 개발진들의 생각은 정말 만족스럽습니다. 모 기업이 국뽕코인으로 윈도우 따라잡으려고 생 난리를 치고, 헛소리를 해대는 상황에 이런 마인드를 가진 OS가 나오는 건 정부 산하 기관에서 주도한 OS라도 굉장히 나쁘지 않은 듯.

실제 이용해봤는데, 사실 아직까지는 크게 쓸만하지는 못하네요. (DEB파일 정상적으로 돌아가는 부분에 대해서는 당연하지만 TmaxOS가 이걸 3.11 버전 업데이트 할때까지 제대로 구현을 못해서 불편함을 호소하게 했으니까..) 소프트웨어를 받는 곳은 아직 덜 준비되었나본지 flatpak을 잘 불러오지 못합니다. 데비안 기반이라 그런지 바탕화면에 아이콘 설치도 안된다(...) 그리고 어떤 이유에서인지 wine을 깔리게 할 명령어(대충 add-repository)가 작동하지 않네요. 다만 한국에서 나온 OS중에서 가장 멀쩡한 모습. (하모니카는 예외)

잘 모르는 일반인이 써서 글이 살짝 이상한 부분도 있겠지만 양해바랍니다.

사실 리눅스 활성화 쪽에서 가장 많이 바라는 것은 카카오톡이 리눅스를 정식으로 지원해줬으면 하는 것..


댓글


아래가 구형, 위에가 신형.

구형이 너무 낡아 빠진 나머지, 신형을 구매했습니다. (사실 제가 직접 산 건 아니고, 지인이 구형을 받는 대신 신형을 사주기로 했던 터라..)

신도림 한우리 도장이 찍힌 박스.

지하철에서 너무 멀어갖고 헤메다가 오후 5시쯤에 한우리에 갔을 때는, 한산했던 다른 매장과는 비교되게 사람이 대여섯 명 정도 서있었습니다. 직원분도 굉장히 친절하셨고, 본체와 액정필름, 아날로그 스틱 보호 캡까지 해서 33만 원에 주셨습니다. 액정필름도 직원분께서 직접 깔끔하게 붙여주셨습니다.

한우리에서 준 보호캡을 착용한 스위치의 모습. 위가 구, 아래가 신.

구형과 신형의 차이는 겉으로 크게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디스플레이의 색온도와, 배터리 수명 연장 정도로만 바뀐 것 같습니다.

기존의 데이터는 구형 본체에서 쉽게 이전할 수 있었습니다. 스크린샷 같은 경우는 휴대폰에 끼우던 SD카드에 모두 옮겨 담아서 백업해야 했습니다. Mii는 아무 생각 없이 날려버릴 뻔하다가 떠올라서 간신히 옮겼습니다.
아무튼 소프트웨어 다운로드하는 데 시간이 많이 걸려 애먹었습니다. 설정 -> 인터넷 에서 와이파이의 DNS를 수동으로 8.8.8.8 / 8.8.4.4로 하면 빨리 받아진대서 해봤더니 몇 분 정도 빨라지기는 했지만요.(...)
아무튼 닌텐도를 좋아하는 저로서는 만족스럽고 행복합니다.


댓글


※ 본 글은 구형 박스 및 본체를 기준으로 작성합니다.

무엇이든지 중고 거래를 할 때 포장을 최대한 잘해서 주는 것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에 남한테 주게 될 닌텐도 스위치 구형 또한 원래의 상태와 최대한 비슷하도록 포장해서 줄 생각입니다.

여러분도 중고 거래를 할 때, 원래의 상태로 주지 않으면 굉장히 찝찝하다던가.. 하는 분이 계실 텐데요, 닌텐도 스위치를 재포장하는 방법을 간단히 알려드리겠습니다.

긴 글을 오랜만에 써보는 터라, 잘 못 썼을 수 있지만 양해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1. 충전기와 Joy-Con 그립 및 스트랩

충전기를 왼쪽에, Joy-Con 그립 및 스트랩을 가운데에 넣은 모습.

닌텐도 스위치의 충전기는 돌돌 말아서 비닐 포장을 한 후, 왼쪽 칸에 놓아줍니다.

Joy-Con의 그립박스의 정가운데에, 스트랩가운데 칸의 상/하단에 비닐 포장을 한 후에 놓아줍니다.

2. 독(Dock)의 포장

독(Dock)을 포장한 모습.

독(Dock)스티로폼 재질의 포장재를 안쪽에, 에어캡을 바깥에 포장해줍니다.

3. HDMI 케이블 및 독(Dock)

HDMI 케이블과 독(Dock)을 잘 포장해서 오른쪽 칸에 넣은 모습.

HDMI 케이블은 칸의 크기보다 살짝 작은 크기로 약하게 말아서 포장해주고, 왼쪽 칸에 있는 충전기 위에 놓아줍니다.

독(Dock)은 박스의 밑에서부터 안쪽으로 오른쪽 칸에 살살 넣어줍니다.

4. 설명서

설명서를 오른쪽 칸에 넣은 모습.

 

설명서오른쪽 칸에 있는 독(Dock)의 위쪽에 놓아줍니다.

5. 본체를 포장하기 전에

닌텐도 스위치 전용 카트리지 및 microSD 삽입구

본체를 포장하기 전, 카트리지가 제거되어 있는지 확인해줍니다.

또, microSD를 제거하지 않았는지 확인해줍니다.

액정필름은 제거하든지 말든지 상관은 없지만, 붙어있는 이름표나 스티커는 지인이 아닌 이상 받는 사람이 불쾌할 수 있으니 제거하시는 게 좋습니다.

6. 본체와 Joy-Con

본체와 Joy-Con L/R.

본체의 전원은 방전의 우려가 있으니 전원 버튼을 길게 눌러 종료하여 주시고, Joy-Con은 쏠림 현상이 없도록 온전한 상태인지 확인하고 보내도록 합니다. (Joy-Con의 쏠림 현상은 설정→컨트롤러와 센서→스틱 보정을 통해 확인이 가능합니다.)

본체와 Joy-Con L/R을 각각 구조물에 잘 포장해서 넣음.

본체와 Joy-Con 모두 비닐 포장을 하여 구조물에 잘 넣어줍니다.

구조물을 박스에 안착시킴.

+ 수정) 구조물 방향을 잘못 해서 찍었습니다. Joy-Con이 왼쪽으로 가도록 놓아주세요.

구조물을 박스 안에 잘 안착시킵니다. 억지로 힘을 주어 넣으시면 아래의 구조물이 구겨질 수 있습니다. 박스 구조상 잘 안 들어갈 수 있으니, 살살 안착시키시는 것이 좋습니다.

7. 판매점 날인 또는 영수증

제품 보증과 관련된 것들

박스 옆면에 위치한 판매점 날인 또는 영수증이 훼손되지는 않았는지 잘 확인해주세요. 제품의 A/S에 이용되는 부분입니다. 영수증이 있으면 같이 보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판매점 날인이 없으면 보증이 영수증으로 대체됩니다.)

8. 포장 끝

포장이 완료된 박스.

뚜껑의 양 옆 날개를 잘 집어넣어서 덮어주시면 포장이 끝납니다.


댓글


굉장히 처참하다..

그시대 갓띵곡들 도토리 애껴모아서 사서 달기도 했었고..ㅠㅠ

초딩때 썼으니 그러려니 한데 좀 쪽팔린다ㅋㅋㅋ


댓글


계획된 부분이 없댄다.


댓글


오늘은 라즈베리파이 3 B+를 사고나서 리뷰를 올리려고 한다.
(산지가 3일이나 된 시점에서)

우선은 상자의 모습이다.
상자가 아주 아기자기하고 손바닥만한데, 나는 저정도로 막 작을줄은 미처 몰랐ㄷ..

찍으라는 윗부분을 깜짝하고 안찍었다(...)
아랫부분은 이렇게 생겨먹었으니 참고.

SD카드 슬롯과 CPU가 아랫쪽에 자리잡고있다.
CPU자리에서 면을 바꾼 쪽에는 램이 존재한다고한다.

사실 이 라즈베리파이를 사기전(약 6달전)에 케이스와 컨트롤러 세트를 사 둔적이 있었다.

사용을 안해서 먼지만 쌓이던 NESPi 케이스를 드디어 열어서 조립할 날이 생겼다.

조립이 완료된 NESPi.
저 뚜껑 안쪽에는 랜선 포트와 USB포트 두개가 자리잡고 있는데, 왜 굳이 랜 포트를 앞에 쳐박아놨는지 모르겠다(...) 설계상 이유인지..

그리고 나의 로망인 LAKKA를 설치했다.
XMB UI를 탑재하여 레트로파이와 비슷한 에뮬OS보다 더 깔끔하다.
대신에 배경의 움직이는 리본이 성능의 저하를 불러일으켜서 웬만하면 아무것도 두지 않는게..

배경색도 변경이 가능하다.

게임은 아직 두 개 밖에 깔지 못했다.
게임을 네트워크로 전송을 하는 와중에 전류가 모자라 전기 아이콘을 여러번 띄우기도 했다.

테스트로 돌려본 테트리스.
의외로 MAME보다 FB Alpha? 라는게 더 안정성이 뛰어났다.

추가로 메탈슬러그3도 해봤는데, 몹의 수와 렉이 비례한다.

(늦은 밤이라 TV에서 조용히를 썼다)
(크레딧의 개수가 좀 많은거같지만 패스)

게임 기능 외에도 음악 청취 기능인 Mixer 와 비디오 시청 기능이 있다.

다른 게임도 실험해본 결과, 닌텐도 DS는 렉이 심해 작동이 매우 버겁다.
결국 라즈베리파이로는 3D 게임은 돌아가기 매우 힘들다는게 큰 단점.
또, 케이스의 쿨러가 전력을 다 잡아먹어서 이용 하는 와중에 전기 아이콘이 빈번히 떴다. 충전기는 3A로 모자를것도 없는데..

아무튼 이번에 산 라즈베리파이3 b+는 최고였다!

사실 개인 웹서버 파려고 산건데 이게 용도 변경이 이렇게 될줄 내가 알았겠나(???)

LAKKA의 설치법이나 이용방법에 대해서는 다음에 글로 작성할거같다...

결국 닌텐도 스위치 사려고 컨트롤러랑 케이스 통째로 다시 팔아버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