몌벼리의 두번째 낙원


NTWS 서포트 페이지

추석 연휴동안 할 게 없어서 서포트 페이지에 공지사항 게시판을 만들어뒀다. 솔직히 게시판을 당장 만들어내는게 어렵지는 않았다. 적용이 힘들 뿐이지. 보안에 문제되는 요소가 한두가지가 아니기 때문에 굉장히 애먹었다.

NTWS 공지사항 페이지

공지사항 페이지 메인. 굉장히 간단하게 만들었다.

NTWS 공지사항 글쓰기 페이지

글을 쓰는곳은 이렇게 생겼다. 글 쓰는 곳 디자인을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그냥 허무하게 끝나버렸던 것.

NTWS 공지사항 글

게시글 내용은 이렇게 해놓았다. 가독성이 살짝 떨어지는 느낌이지만.. 이게 내 최선인 것 같다. 댓글 XSS를 최대한 막기 위해서 고민중이다.

공지사항 게시판의 활용은 나도 잘 모르겠다.


댓글


글을 오랜만에 써본다.

글을 안 쓴 사이에 로그인 기능이 생겼다. 일본어 베타기능도 생겼다.

로그인을 하면 내 정보 페이지에 들어갈 수 있다. 내용은 이렇게 생겼다.
(관리자 메뉴만 빼면 일반 유저와 동일)
안 본 사이에 YSS 6.0도 사라졌고, 부트스트랩 적용 메뉴도 아이덴티티를 살리기 위해 사라졌다.
잡기능도 서포트 메뉴로 바꾸고 기능을 모두 삭제시켰다.
NTWS에 커뮤니티를 넣을까 생각중이였지만, 보안 설계를 제대로 할 줄 몰라 결국 영영 미루게되었다.
NTWS 개발의 진척도는 갈수록 더뎌지고, 더 이상 시간도 없게 되었다.
참 큰일이네..

댓글


오늘은 라즈베리파이 3 B+를 사고나서 리뷰를 올리려고 한다.
(산지가 3일이나 된 시점에서)

우선은 상자의 모습이다.
상자가 아주 아기자기하고 손바닥만한데, 나는 저정도로 막 작을줄은 미처 몰랐ㄷ..

찍으라는 윗부분을 깜짝하고 안찍었다(...)
아랫부분은 이렇게 생겨먹었으니 참고.

SD카드 슬롯과 CPU가 아랫쪽에 자리잡고있다.
CPU자리에서 면을 바꾼 쪽에는 램이 존재한다고한다.

사실 이 라즈베리파이를 사기전(약 6달전)에 케이스와 컨트롤러 세트를 사 둔적이 있었다.

사용을 안해서 먼지만 쌓이던 NESPi 케이스를 드디어 열어서 조립할 날이 생겼다.

조립이 완료된 NESPi.
저 뚜껑 안쪽에는 랜선 포트와 USB포트 두개가 자리잡고 있는데, 왜 굳이 랜 포트를 앞에 쳐박아놨는지 모르겠다(...) 설계상 이유인지..

그리고 나의 로망인 LAKKA를 설치했다.
XMB UI를 탑재하여 레트로파이와 비슷한 에뮬OS보다 더 깔끔하다.
대신에 배경의 움직이는 리본이 성능의 저하를 불러일으켜서 웬만하면 아무것도 두지 않는게..

배경색도 변경이 가능하다.

게임은 아직 두 개 밖에 깔지 못했다.
게임을 네트워크로 전송을 하는 와중에 전류가 모자라 전기 아이콘을 여러번 띄우기도 했다.

테스트로 돌려본 테트리스.
의외로 MAME보다 FB Alpha? 라는게 더 안정성이 뛰어났다.

추가로 메탈슬러그3도 해봤는데, 몹의 수와 렉이 비례한다.

(늦은 밤이라 TV에서 조용히를 썼다)
(크레딧의 개수가 좀 많은거같지만 패스)

게임 기능 외에도 음악 청취 기능인 Mixer 와 비디오 시청 기능이 있다.

다른 게임도 실험해본 결과, 닌텐도 DS는 렉이 심해 작동이 매우 버겁다.
결국 라즈베리파이로는 3D 게임은 돌아가기 매우 힘들다는게 큰 단점.
또, 케이스의 쿨러가 전력을 다 잡아먹어서 이용 하는 와중에 전기 아이콘이 빈번히 떴다. 충전기는 3A로 모자를것도 없는데..

아무튼 이번에 산 라즈베리파이3 b+는 최고였다!

사실 개인 웹서버 파려고 산건데 이게 용도 변경이 이렇게 될줄 내가 알았겠나(???)

LAKKA의 설치법이나 이용방법에 대해서는 다음에 글로 작성할거같다...

결국 닌텐도 스위치 사려고 컨트롤러랑 케이스 통째로 다시 팔아버렸다.



댓글


NTWS의 호스팅을 맡고있는 날개씨가 느그 태풍은 서비스를 개선하는데 도움을 주는 사진이다(?)

... 그저께는 느그 태풍은 수정을 좀 했다. PHP를 야매로 만지는터라 받아먹는데 좀 애를 쓰긴 했다.

근데 글쓴시각 기준으로 망쿳이 벌써 다 지나가버린 탓에 태풍정보가 안뜬다(...)
그저께 count 함수를 써서 items 태그 갯수를 세도록 하고 for문으로 반복한다는걸 이해못해서 좀 붙잡긴했는데 그래도 잘 맨지긴 했다.
이제 2개로 한정된 태풍발표를 API에서 발표한 갯수대로 집어넣을 수 있게된것이다.
그리고 오류를 처리하기위해 to catch를 쓰라는데 얘는 도저히 쓸줄 몰라서 그냥 if else문으로 items가 없으면( items == 0 ) 위와 같은 오류표시를 하도록 시켰다.
내 머리로 저걸 받아들인게 좀 신기하기도 하고(???)
아무튼 여기까지.

https://ntws.kr/etc/typinf
https://wpws.kr

댓글


( 기존 푸터 )

( 현재 푸터 )

오늘은 푸터를 좀 다듬어봤다. float라는 CSS를 알게되어서 한번 써보려던 찰나에, float를 쓸 건덕지가 도저히 보이지 않아 푸터에 한번 적용을 시도해봤다. float를 적용하니까 괜찮아 보였었는데 분명 상상속에는 CC가 오른쪽에 같이 붙어있었기에, 이를 실천으로 옮기려고 했다. 근데 그럴 방도가 display:flex 이외에는 float left right로 적용이 안되는것이였다. 사실 이런저런 변수가 많이 있었다.

첫째는 style을 서버에 안올리고 그냥 봤다던가, 둘째는 style에 써진 선택자가 클래스가 아니었을때(...) 셋째는 그냥 아예 적용을 못하는 등등..

아무튼 적용이 정상적으로 잘 되어서 모바일에서도 제대로 뜨니 다행이라고 생각된다.

참고로 푸터 개조하는김에 길어진 업데이트 노트도 접었다 펼쳤다 할 수 있게 만들어뒀다.

나머지에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를 적용했지만, 모델팩에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를 적용하기 어려운 사항이 있어서 그냥 카피라이트로 대체했다.

이번 푸터 수정은 나름 보기 괜찮게 짜여진거같기도 하고 아닌거같기도하고....

모르겠따~

https://ntws.kr


댓글